남아공 “코로나19 새 변이 심각성 파악에 최소 2주 예상”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 출연한 코로나19 신종 변이 바이러스의 심각성을 파악하는데, 최소 2주가량 걸릴 거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남아공 전염병 대응 혁신센터 툴리오 데 올리베이라 교수는 현지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관련 결과를 얻는 데 최소 2주가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