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문학상에 난민 출신 탄자니아 작가 ‘압둘라자크 구르나’

올해 노벨문학상의 영예는 탄자니아의 소설가 압둘라자크 구르나에게 돌아갔습니다. 스웨덴 한림원은 현지 시각으로 7일 기자회견을 열어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구르나를 선정해 발표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