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화학 대기업의 제초제, 아르헨티나

독일 화학 대기업의 제초제, 아르헨티나 콩에 주입
“발암 가능성이 있는” 제초제 글리포세이트는 아르헨티나의 대규모 콩밭에 살포하는 데 사용됩니다.
대두박은 독일에서 가축에게 먹입니다.
그러나 콩밭 근처에 사는 사람들은 건강을 위해 돈을 내고 있습니다.

독일 화학

형, 무슨 일 있어? 왜 안 일어나?

그들은 당신의 음식을 오염시키고 테이블에 당신에게 그것을 제공합니다.

자연에 대한 씨앗 주입

형, 무슨 일 있어? 왜 상관없어?

나는 당신에게 그것을 말하고, 나는 당신에게 그것을 노래하고, 나는 당신에게 그것을 외칩니다 : 몬산토 아웃!

아르헨티나 펑크 밴드 Perro Verde의 “Fuera Monsanto”라는 노래는 거의 10년이 지났고 Manu Chao가 커버하기도 했습니다. 오늘날에도 애국가로 남아 있습니다.

활동가 Norma Herrera는 아르헨티나에서 글리포세이트와 기타 제초제를 제거하기 위해 오랫동안 노력해 왔습니다.

Herrera는 “전 세계적으로 글리포세이트가 금지되고 있지만 여기에서는 계속 살포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내 이웃 중 많은 사람들이 최근 몇 년 동안 사망했습니다. 사람들은 오늘날에도 여전히 암으로 죽어가고 있습니다.

여기서 대두 회사들이 하는 일은 친환경 살충제에 불과합니다!”

Herrera는 20년 전 아르헨티나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인 코르도바의 Ituzaingo 지역에서 수많은

암과 기형 사례가 나타난 후 형성된 Ituzaingo의 어머니 중 하나입니다.

독일 화학

그녀의 딸은 3살 때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해외축구중계 어머니들은 집에서 멀지 않은 축구장 몇 개 크기의 콩밭을 밤낮으로 살포한 탓으로 돌렸습니다.

Herrera는 “20년 전 우리가 시위를 시작했을 때 그들은 우리를 이름을 불렀습니다.

우리가 청소 제품을 머리에 묻힌 미친 두 명의 엄마일 뿐이라고 말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그들이 여기 수돗물을 테스트했을 때 우리는 우리가 중독되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들은 나쁜 황산염, 중금속, 비소 및 납의 혼합물을 발견했습니다.”

이웃의 모든 가족에게는 백혈병, 갑상선 질환, 천식, 신장 기능 부전, 신경 피부염 및 유산에 대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결국 Herrera와 다른 산모들은 주거용 건물에서 최소 2.5km(1.5마일) 떨어진 거리에서만 제초제를

살포할 수 있다는 법원 판결을 강제할 수 있었습니다.

농부와 제초제 살포 항공기의 조종사는 주거 지역 근처에서 불법적으로 살포한 죄로 유죄 판결을 받기까지 했습니다.

‘돌이킬 수 없는 피해’

매년 2억 리터(5천만 갤런)의 제초제와 살충제가 콩 재배에 사용되는 땅에 계속 뿌려지고 있습니다.

아르헨티나는 세계에서 1인당 글리포세이트 사용량이 가장 많습니다.more news

그러나 가장 큰 수혜자는 유럽 최대 육류 생산국인 독일이다.

돼지, 소, 닭은 아르헨티나 대두박을 먹습니다.

“독일인들에게 무슨 말을 하겠습니까?”

헤레라가 말했다.

“여기에서 콩을 사서 돼지에게 먹이는 농부는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히는 것입니다.

독일에서 더 많이 구매할수록 더 많은 대두가 생산됩니다.

그러나 주범은 오직 한 가지, 이익에만 관심이 있는 정부와 다국적 기업입니다.”

상황이 얼마나 파괴적인지 이해하려면 1월에 베를린에서 출판된 산업의 해로운 영향에

대한 50페이지 분량의 보고서인 Pesticide Atlas of 2022를 읽기만 하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