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링에서 싸워보자”…제대로 붙은 브라질 정치인들

오! 클릭 두 번째 검색어는 '브라질에선 말보다 주먹?'입니다. 브라질의 한 체육관. 관중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두 남성이 살벌한 격투기 경기를 벌이는데, 놀랍게도 두 사람은 실제 선수가 아니라 브라질 보르바시의 시장과 전직 시의원입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