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하나의 중국 정책 불변” · 시진핑 “핵심사안 존중하자”

미국과 중국 정상이 7개월 만에 전화통화를 갖고 전방위적 미중 갈등이 충돌로 비화하지 않도록 관리할 필요성에 뜻을 같이 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조 바이든 대통령은 “세계가 빠른 변화를 겪고 있는 가운데, 미중 관계는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양자 관계로 미중이 서로 어떻게 지내느냐는 세계의 미래에 큰 영향을 줄 것”이라며, “양국이 경쟁으로 인해 충돌에 빠질 이유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