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해가 줄어들면서, 요르단은 관광객들을 되찾기 위해 싸운다.

사해가 줄어든다 요르단은 노력하고있다

사해가 줄어들자 요르던은?

사해 연안에서 요르단 코미디언이자 국보인 나빌 사왈하가 가슴 깊이까지 백조의 자신감으로
호수로 걸어갑니다.
“그것은 당신을 사랑합니다. 여기 있는 물은 당신을 껴안습니다.”라고 그는 바다가 그의 다리를
모으고 그의 몸 전체를 수면으로 떠오르게 하면서 말한다

사해가

이 극작가, 감독, 배우는 요르단과 이스라엘 사이에 자리잡고 있는 광물이 풍부한 물을 경험하기
위해 암만에 있는 그의 집에서 지구 표면의 가장 낮은 지점까지 여행했다.

“이 세상에서는 그냥 물 위에 앉아 편안함을 느끼고 행복을 느낄 수 있나요,”라고 사왈하는 그의
딥을 즐기면서 말한다.

사해는 약 34%의 염도를 가진 지구상에서 가장 소금기가 많은 바다 중 하나이다. 그것의 이름은
히브리어로 소금해로 번역됩니다.
그러나 사해는 물이 놀라운 속도로 사라져 가고 있다. 해가 지남에 따라, 해변을 방문할 수 있는
가능성은 점점 줄어들고 있다.
환경단체인 에코피스 중동에 따르면, 수위는 매년 약 1미터씩 떨어집니다.
“슬픕니다, 매우 슬픕니다,”라고 사왈하는 지난 15년 동안 수위가 얼마나 크게 떨어졌는지를 한탄하며 말한다.

사해는 주로 요르단강과 그 유역 등 자연 자원으로부터 공급받지만, 사해가 의존하는 것 중 일부는 댐으로 막히거나 다른 곳으로 옮겨졌다.
한편, 치료적 특성으로 높이 평가되는 사해 광물이 추출되고 있으며, 바다의 수축에 더욱 기여하고 있다.

사해와 다르지 않게, 요르단의 관광객 수는 COVID 대유행 기간 동안 거의 증발하기 전에 지난 10년 동안 고갈되어 왔다.
유엔세계관광기구에 따르면 2020년에 관광수입은 14억 달러로 전년에 비해 76% 감소했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관광객 수가 2010년 800만 명에서 2016년 424만 명으로 감소한 슬럼프를 되돌리기 위해 노력했던 요르단에게 갑작스러운 폭락은 큰 타격이었다.
방문객들을 다시 끌어들이기 위한 최근의 노력으로, 요르단의 관광청은 그들 자신을 “시간의 왕국”이라고 낙인찍으며 새로운 캠페인을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