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변이 ‘오미크론’ 확산…”재감염 위험 높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세계 각국으로 번지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 새 변이종의 이름이 ‘오미크론’으로 정해졌습니다. 남아프리카를 비롯해 아시아와 유럽 등 지역을 가리지 않고 동시다발적으로 확인되고 있는데, 델타 바이러스보다도 전파력이 더 강할 거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