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열풍 뒤엔 한국 경제 불안 그림자…전 세계 건드려”

넷플릭스의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세계적인 열풍 뒤에는 한국 경제 불안이라는 그림자가 자리하고 있다는 진단이 나왔습니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 서울발 기사에서 주인공들이 상금 456억 원을 차지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벌이는 서바이벌 게임을 그린 ‘오징어 게임’은 치솟는 집값, 일자리 부족 등에 한국인들이 느끼는 불안을 반영하고 있으며, 이는 전 세계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