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뉴스] “조선인 지능 상상 이상 낮아, 갱도 내 업무 적절”

일본 니가타현의 사도광산에 조선인 강제동원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것은 중일전쟁이 벌어지던 1939년. 탄광 갱도에서 일한다는 설명도 없이 동원돼 가혹한 노동에 시달리던 조선인들은 이듬해인 1940년 2월과 4월 두 차례에 걸쳐 각각 90여 명이 참여한 파업을 벌입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