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력난에 9월 북한 등서 전력 수입 62% 증가”

10년 만에 최악의 전력난에 시달리는 중국이 북한, 러시아, 미얀마 등 인근에서 전력 수입을 늘리고 있다고 홍콩매체가 보도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 세관 자료를 인용, 지난달 중국이 북한에서 수입한 전력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2% 증가한 3만5천974㎿h였다고 전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