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이드 살해 경관, 법정서 “생명 염두에 안 뒀다” 시인

흑인 용의자인 조지 플로이드를 체포하면서 무릎으로 목을 짓눌러 숨지게 한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미국 전직 경찰관이 법정에서 처음으로 유죄를 시인했습니다.

기사 더보기